시 (詩)  - 한국의 명시 감상 -

                      국화 옆에서
                                          - 서 정 주 (徐廷柱) -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봄부터 소쩍새는
                  그렇게 울었나보다

                  한 송이의 국화꽃을 피우기 위해
                  천둥은 먹구름 속에서
                  또 그렇게 울었나 보다

                  그립고 아쉬움에 가슴 조이던
                  머언 먼 젊음의 뒤안길에서
                  인제는 돌아와 거울 앞에 선
                  내 누님같이 생긴 꽃이여

                  노오란 네 꽃잎이 피려고
                  간밤엔 무서리가 저리 내리고
                  네게는 잠도 오지 않았나 보다

      --------------------------------------------

            * 미당(未當) 서정주(1915-2000)는 1936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서 (벽)이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그의 시는 초기의 악마주의적인 생태에서 벗어나
             동양적인 사상으로 접근, 심화된 정서와 세련된 시풍으로
             민족적  정조와 그 선율을 읊은 것으로 평가된다.
             유작으로는 『화사집』『귀촉도』『신라초』등이 있다.

                    돌담에 속삭이는 햇발

                                         - 김 영 랑 (金永郞)-

                           진달래꽃

                                           - 김소월(金素月) -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말없이 고이 보내 드리오리다

                  영변(寧邊)에 약산(藥山)
                  진달래 꽃
                  아름 따다 가실 길에 뿌리오리다

                  가시는 걸음 걸음
                  놓인 그 꽃을
                  사뿐히 즈려 밟고 가시옵소서

                  나 보기가 역겨워
                  가실 때에는
                  죽어도 아니 눈물 흘리오리다.  

             ------------------------------------------

                                가을 동화

                                  -  김 용 호 (金容浩) -

                   호수는 커다란 비취
                   물 담은 하늘

                   산산한 바람은
                   호젓한 나뭇잎에 머물다
                   구름다리를 건너
                   이 호수를 불러 온다

                   아른거리는 물무늬
                   
                   나는 한 마리의 잠자리가 된다
                   나래에 가을을 싣고 맴돌다
                   호숫가에 앉으면
                   문득 고향

                   고향은 가을의 동화를
                   가만가만 내게 들려 준다  
           

                 ---------------------------------------------

                                                                          

                                             

 

 

 

                               윤 사 월

                                          - 박목월(朴木月)-

                    송홧가루 날리는
                    외딴 봉우리

                    윤사월 해 길다
                    꾀꼬리 울면

                    산지기 외딴집
                    눈먼 처녀사

                    문설주에 귀 대고
                    역둗고 있다.

   

                                    

           

 

 

                            사 향
                           
                               - 김상옥(金相沃)-  

                     눈을 가만 감으면 굽이 잦은 풀밭 길이
                     개울물 돌돌돌 길섶으로 흘러가고
                     백양 숲 사립을 가린 초집들도 보이구요

                     송아지 몰고 오며 바라보던 진달래도
                     저녁 노을처럼 산을 돌며 퍼질 것을
                     어마씨 그리운 솜씨에 향그러운 꽃지짐

                     어질고 고운 그들 멧남새도 캐어오리
                     집집 끼니마다 봄을 씻고 사는 마을
                     감았던 그 눈을 뜨면 마음 도로 애젓하오

                   ----------------------------------
                     멧남새-- 산나물
                     애젓하오-- 애틋하오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