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래는 "비" "담쟁이" 단풍" 의 3 점의 시(詩)가 함께 삽입되어있음

--------------------------------------------------------

         비
             

 

돌에 그늘이 차고
따로 몰리는 소소리바람
 

앞서거니 하여
꼬리 치날리어 세우고
 

종종 다리 까칠한
산(山)새 걸음걸이

여울 지어 수척한 흰 물살
갈갈이 손가락 펴고
 

멎은 듯
새삼 돋는 빗날
 

붉은 잎 잎
소란히 밟고 간다.

                           -  정 지 용 -

 -------------------------------------------------------

         담쟁이

 

저것은 벽
어쩔 수 없는 벽이라고 우리가 느낄때
그때 담쟁이는 말없이 그 벽을 오른다
 

물 한 방울 없고 씨앗 한 톨
살아남을 수 없는
저것은
절망의 벽이라고 말할때
담쟁이는 서두르지 않고 앞으로 나간다
 

한 뼘이라도
꼭 여럿이 손을 잡고 올라간다
푸르게 절망을 다 덮을 때까지
바로 그 절망을 잡고 놓지 않는다
 

저것은
넘을 수 없는 벽이라고
고개를 떨구고 있을 때
담쟁이 잎 하나는
담쟁이 잎 수천개를 이끌고
결국 그 벽을 넘는다.

                               -  도 종 환  -

 

 --------------------------------------------------------

       단풍
                   

연분홍 잎새가
미풍에 흔들리고

마중 나온 아침 햇살
고운 입술 휘감아

은빛으로 빚은
태고의 산사에
 

황홀한 느낌으로
가슴에 다가오는 것은

석양이 가까이 다가오기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   김 희 수 -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