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  혼 (黃昏)
                          - 이육사-

내 골방의 커튼을 걷고
정성된 마음으로 황혼을 맞아들이노니
바다의 흰 갈매기 같이도
인간은 얼마나 외로운 것이냐

황혼아 내 부르러운 손을 힘껏 내밀라
내 뜨거운 입술을 마음대로 맞추어 보련다
그리고 내 품안에 안긴 모든 것에게
나의 입술을 보내게 해 다오

 

저 십이성좌의 반짝이는 별들에게도
종소리 드문 산림 속 그윽한 수녀들에게도
시멘트 장판 위 그 많은 수인들에게도
의지가지없는 그들의 심장이 얼마나 떨고 있는가

고비사막을 걸어가는 낙타 탄 행상대에게나
아프리카 녹음 속 활 쏘는 토인들에게라도
황혼아, 네 부드러운 품 안에 안기는 동안이라도
지구의 반쪽만이라도 나의 타는 입술에 맡겨다오

내 오월의 골방이 아늑도 하니
내일도 저 푸른 커튼을 걷게 하겠지
암암이 사라지는 시냇물 소리 같아서
한 번 식으면 다시 돌아올 줄 모르나 보다